혼농임업

 에코피스아시아는 화전농업으로 파괴된 열대우림의 자연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하여 필리핀 내 저소득 농촌 지역에 임산물과 농산물을 친환경적이고 지속 가능하게 생산하는 혼농임업(삼림농업)의 도입∙확대하는 사업을 국내 최초로 KOICA 민간협력사업으로 수행했습니다.


 4개 마을의 1일 1인 1달러 미만 빈곤층 농민들에게 혼농임업 및 유기농업 교육과 시설지원, 경작역량 강화사업을 우선 추진하여 친환경적 작물 다양화 및 주민 소득증대, 생물다양성 회복, 기후변화 완화를 실현하는 것을 궁극적인 목표로 필리핀 지부를 중심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2018년부터는 소규모 마을 농민자치조직을 필리핀 현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합법적으로 지원 가능한 규모 있는 농업법인조직으로 전환, 지속적인 활동 체제 구축하고 필리핀 지부의 지원을 통해 자체 기획력과 집행력을 높이는 일에 집중해 왔습니다. 그 결과, 나날이 자생력이 커져 혼농임업과 유기농업을 통해 화전농업을 없애고 열대우림도 보호함으로써 기후변화 완화, 생물다양성 증대에도 기여하고 소득도 증대하는 지속 가능한 농업법인조직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매년 21억 톤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화전농업
전 세계적으로 약 3억 명의 극빈층이 생계를 위해 화전농업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숲을 태워 경작지를 마련하는 화전농업은 열대림 파괴, 침식, 토질 저하, 종 다양성 감소, 기후변화 적응 취약 등의 많은 환경문제를 야기합니다. 특히, 화전민 1명이 생계를 위해 매년 1ha의 산림을 파괴한다는 것과, 일반적인 숲 1ha가 연간 7 톤의 이산화탄소 흡수원임을 고려한다면, 화전농업이 기후변화에 크나큰 악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우리는 살기 위해 숲을 파괴해야 하는 개도국 화전민들에게 지속 가능한 대안을 제시하고자 합니다. 


혼농임업, UN이 선정한 빈곤과 환경 문제의 해결책
화전농업을 통한 코코넛 단일경작은 종 다양성과 기후변화 적응력 감소, 토질 악화 및 병충해 피해 등 환경문제를 심화시킬 뿐, 개도국의 빈곤문제를 해결 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혼농임업은 산림생태계에서 자라는 열대유실수와 숲 인근의 토지를 활용한 농업을 조합하여 종 다양성 증대, 병충해 피해 분산 등을 통해 주민 소득을 향상시키는 친환경적이고 경제적인 융합 농법입니다.
지금도 전 세계적으로 12억명의 인구가 혼농임업을 적극 활용하고 있으며, 2014년에는 유엔식량기구(UNFAO)가 식량 안보와 영양 문제에 관한 국제 심포지엄에서 혼농임업의 중요성을 강한 어조로 역설한 바 있습니다. 

하루 1 달러 미만으로 사는 필리핀 주민들의 소득 강화
우리의 목표는 혼농임업을 통해 필리핀 저소득층 주민의 삶을 지속 가능하게 바꾸는 것입니다. 에코피스아시아의 혼농임업 사업은 2017년까지 사업 대상 지역 주민 149명의 빈곤 감소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화전농업과 단일경작으로 얻은 코코넛을 개 당 단돈 0.1 달러에 팔아야 했던 가난한 농민들에게 커뮤니티 양묘장 건설과 주민역량강화 사업을 통해 개 당 2~2.5 달러의 가치를 갖는 다양한 유실수 및 환금성 작물을 기르고 판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입니다.


현지 NEEDS 중심의 농민 역량강화 사업
문제나무와 목표나무 분석을 통해 밝혀진 현지민의 NEEDS를 토대로 농민들이 주체적으로 사업에 참여하여 스스로 가난을 극복하고 환경을 보호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우리는 환경과 사람이 공존하는 지속 가능한 혼농임업 및 유기농업 시범모델을 만들기 위해 시범농장, 커뮤니티 양묘장, 마을 숲 조성 및 자치위원회 조직에 의한 지역 주민 역량 강화 사업을 우선적으로 실시했습니다. 
에코피스아시아는 1차 모니터링과 컨설팅을 바탕으로 양묘장 4개와 이를 관리∙운영할 지도자를 선발∙육성하였습니다. 앞으로는 농업법인조직을 통해 주민들의 주인의식과 자립심 고취함으로써 사업의 지속 가능성을 한층 강화할 것입니다.